본문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군정포커스

소통과 참여 군정포커스

예산군, 지역현안사업 해결을 위해 국회 방문하며 발로 뛰는 행정 펼쳐 게시판 상세보기

군정포커스

제목 예산군, 지역현안사업 해결을 위해 국회 방문하며 발로 뛰는 행정 펼쳐
작성자 기획실 등록일 2017-09-04 조회 305
첨부
jpg 파일명 : 황선봉 군수가 국회를 방문해 홍문표 국회의원과 국토교통부 관계자를 만나 서해선 복선전철 삽교역사 신설과 서부내륙고속도로 노선조정 등 지역현안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적극 해결해 줄 것을 건의했다.jpg 황선봉 군수가 국회를 방문해 홍문표 국회의원과 국토교통부 관계자를 만나 서해선 복선전철 삽교역사 신설과 서부내륙고속도로 노선조정 등 지역현안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적극 해결해 줄 것을 건의했다.jpg [0.116 mbyte]
  • 황선봉 군수가 국회를 방문해 홍문표 국회의원과 국토교통부 관계자를 만나 서해선 복선전철 삽교역사 신설과 서부내륙고속도로 노선조정 등 지역현안 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적극 해결해 줄 것을 건의했다
이전 다음
예산군, 지역현안사업 해결을 위해 국회 방문하며 발로 뛰는 행정 펼쳐
- 서해선 복선전철 삽교역사 신설 및 서부내륙고속도록 노선조정 등 사업 해결을 위해 적극 노력 -

예산군이 서해선 복선전철 삽교역사 신설과 서부내륙고속도로 노선조정 등 지역현안 사업의 해결을 위해 발로 뛰는 행정을 펼치는 등 지역의 발전을 위해 다각적인 행정을 펼쳐나가고 있다.

1일 군에 따르면 황선봉 군수는 국회를 방문해 홍문표 의원과 국토교통부 제2차관을 만나 지역현안사업에 대해 설명하고 적극 해결해 줄 것을 강력히 건의했다.

군은 ‘서해선 복선전철 삽교역사 신설’의 경우 내포신도시의 조기활성화 및 주변지역 개발을 위해 삽교역사는 꼭 필요한 사업이며 타당성 조사를 실시한 결과 경제성이 충분한 것으로 조사됐기 때문에 빠른 시일 내 삽교역사가 신설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의사를 내비쳤다.

또한 ‘서부내륙고속도로’의 경우 민간자본으로 건설됨에 따라 사업시행자가 경제성만을 주장하며 지역주민이나 지방자치단체의 의견을 반영하지 않아 다수의 민원 발생 및 많은 어려움이 있고 사업이 일방적으로 추진되고 있으므로 대성토 및 대절토 구간의 구조물화나 반 지하화, 대흥지역 터널화 등으로 변경해 줄 것을 적극 건의했다.

이날 국토교통부 관계자는 “삽교역사의 경우 기획재정부와 적극 협조해 예산군의 의견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서부내륙고속도로와 관련해서는 예산군에서 건의한 내용을 다시 한번 충분히 검토하겠다”고 답변했다.

군 관계자는 “국회를 방문해 건의한 내용을 바탕으로 앞으로 중앙정부의 관계자들과 실질적인 협의를 통해 지역현안사업이 조기에 해결될 수 있도록 하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 예산시네마
  • 복지정보
  • 버스/기차시간표
  • 병원/약국
  • 컴퓨터교육신청
  • 예산농특산물
  • 전자민원상담
  • 지방세신고,납부
  • 화면 상단으로 스크롤 및 초첨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