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레프트메뉴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예산군

닫기

2019년예산지명 1100주년의해

군정포커스

예산군, 삽교읍에서 충남도내 첫 벼 수확 게시판 상세보기

제목,작성자,등록일,조회,첨부 정보제공

제목 예산군, 삽교읍에서 충남도내 첫 벼 수확
작성자 기획담당관 등록일 2019-08-09 조회 411
첨부
jpg 파일명 : 콤바인 벼베기02.jpg 콤바인 벼베기02.jpg [0.301 mbyte] 바로보기
  • 황선봉 군수가 콤바인을 몰고 벼를 수확하고 있다.
이전 다음
- 첫 모내기 후 97일 만, 추석 전 전량 출하 -

예산군에서 올해 충남도내 첫 벼가 수확됐다.

군은 9일 삽교읍 성리 현교섭 씨 논 2102㎡에서 도내 첫 벼 베기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첫 벼 베기로 수확한 조생종 품종은 ‘기라라 397’로 지난 5월 4일 첫 모내기를 한 후 97일 만에 수확했으며, 이날 수확한 햅쌀은 추석 전 전량을 출하할 예정이다.

기라라 397은 극조생종으로 밥맛이 좋고, 추석 전 햅쌀용으로 판매가 가능해 농가 소득증대는 물론 노동력 분산에도 도움이 되는 장점이 있다.

올해 도내 첫 벼 베기가 이뤄진 삽교읍 성리는 삽교천을 따라 길게 펼쳐진 평탄지가 조성된 삽교평야의 일부이며, 삽교평야는 삽교 꽃산 봉우리에서 내려다보는 풍경이 출렁이는 황금물결과 같아 예산 10경에도 등재돼 있다.

또한 삽교평야는 예당호의 맑은 물과 풍부한 용수를 바탕으로 황금벌판의 기름진 땅에서 벼를 생산하고, 최신설비가 완비된 미곡종합처리장에서 가공 선별해 신선도가 높고 밥맛이 좋은 ‘황금쌀’이 생산되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올해는 비가 온 날이 적고 일조량이 많아 벼 생육상태가 양호해 풍년농사가 예상된다.

황선봉 군수는 도내 첫 벼 베기 현장에 참석해 직접 콤바인을 이용해 벼를 수확하고, 낟알 상태를 살피는 등 농민과 첫 수확의 기쁨을 함께했다.

황 군수는 “쌀 산업 육성과 유통구조 개선 등을 적극 지원해 풍년농사는 물론 안정적인 농업소득 창출을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예산 쌀은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 주최로 진행된 전국고품질쌀생산 우수쌀전업농선발대회에서 대회 최고상인 대통령상을 수상했으며, 고품질 청결미로 정평이 나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