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레프트메뉴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예산군

닫기

2019년예산지명 1100주년의해

군정포커스

예산군, 27만5000명 찾아온 “제3회 예산장터 삼국축제” 흥행 성공 대표축제로 거듭나 게시판 상세보기

제목,작성자,등록일,조회,첨부 정보제공

제목 예산군, 27만5000명 찾아온 “제3회 예산장터 삼국축제” 흥행 성공 대표축제로 거듭나
작성자 기획담당관 등록일 2019-10-25 조회 220
첨부
jpg 파일명 : 지난 18일 개막식 이후 제3회 예산장터 삼국축제 현장에서 진행된 지금은 로컬시대 생방송 현장.jpg 지난 18일 개막식 이후 제3회 예산장터 삼국축제 현장에서 진행된 지금은 로컬시대 생방송 현장.jpg [0.852 mbyte] 바로보기
jpg 파일명 : 제3회 예산장터 삼국축제 현장 전경01.jpg 제3회 예산장터 삼국축제 현장 전경01.jpg [0.897 mbyte] 바로보기
jpg 파일명 : 제3회 예산장터 삼국축제 현장 전경02.jpg 제3회 예산장터 삼국축제 현장 전경02.jpg [0.889 mbyte] 바로보기
jpg 파일명 : 제3회 예산장터 삼국축제 현장에서 황선봉 예산군수(사진 오른쪽)가 지금은 로컬시대 생방송에 출연하는 모습.jpg 제3회 예산장터 삼국축제 현장에서 황선봉 예산군수(사진 오른쪽)가 지금은 로컬시대 생방송에 출연하는 모습.jpg [0.411 mbyte] 바로보기
jpg 파일명 : 제3회 예산장터 삼국축제에서 관람객들이 공연을 관람하는 모습.jpg 제3회 예산장터 삼국축제에서 관람객들이 공연을 관람하는 모습.jpg [0.953 mbyte] 바로보기
jpg 파일명 : 제3회 예산장터 삼국축제 풍물시장을 살펴보는 관람객들.JPG 제3회 예산장터 삼국축제 풍물시장을 살펴보는 관람객들.JPG [0.899 mbyte]
jpg 파일명 : 삼국축제 관람객들이 국화와 나비를 살펴보는 모습.JPG 삼국축제 관람객들이 국화와 나비를 살펴보는 모습.JPG [0.941 mbyte]
jpg 파일명 : 제3회 예산장터 삼국축제 개막식에 앞서 예산지명 1100주년 태평기원 퍼레이드 모습.jpg 제3회 예산장터 삼국축제 개막식에 앞서 예산지명 1100주년 태평기원 퍼레이드 모습.jpg [0.47 mbyte] 바로보기
jpg 파일명 : 황선봉 예산군수가 제3회 예산장터 삼국축제 폐막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모습.jpg 황선봉 예산군수가 제3회 예산장터 삼국축제 폐막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모습.jpg [0.415 mbyte] 바로보기
jpg 파일명 : 제3회 예산장터 삼국축제 분재전시장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방문객들의 모습.jpg 제3회 예산장터 삼국축제 분재전시장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방문객들의 모습.jpg [0.64 mbyte] 바로보기
jpg 파일명 : 방문객들이 제3회 예산장터 삼국축제 폐막식 공연을 관람하는 모습.jpg 방문객들이 제3회 예산장터 삼국축제 폐막식 공연을 관람하는 모습.jpg [0.355 mbyte] 바로보기
  • 지난 18일 개막식 이후 제3회 예산장터 삼국축제 현장에서 진행된 지금은 로컬시대 생방송 현장
  • 제3회 예산장터 삼국축제 현장 전경01
  • 제3회 예산장터 삼국축제 현장 전경02
  • 제3회 예산장터 삼국축제 현장에서 황선봉 예산군수(사진 오른쪽)가 지금은 로컬시대 생방송에 출연하는 모습
  • 제3회 예산장터 삼국축제에서 관람객들이 공연을 관람하는 모습
  • 제3회 예산장터 삼국축제 풍물시장을 살펴보는 관람객들.JPG
  • 삼국축제 관람객들이 국화와 나비를 살펴보는 모습.JPG
  • 제3회 예산장터 삼국축제 개막식에 앞서 예산지명 1100주년 태평기원 퍼레이드 모습
  • 황선봉 예산군수가 제3회 예산장터 삼국축제 폐막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모습
  • 제3회 예산장터 삼국축제 분재전시장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방문객들의 모습
  • 방문객들이 제3회 예산장터 삼국축제 폐막식 공연을 관람하는 모습
이전 다음
- 먹거리, 농·특산물 판매수입 14억원에 달해 지역경제 활력 넘쳐 -
- 예당호 출렁다리, 느린호수길과 연계한 관광마케팅 전략 성공 -
- 예산지명 1100주년 새로운 미래 천년 지역 대표축제로 자리매김 -

가을을 대표하는 꽃 ‘국화’와 장터를 대표하는 먹거리 ‘국밥’과 ‘국수’를 소재로 한 “제3회 예산장터 삼국축제”가 지난 18일부터 24일까지 7일간 예산전통시장 내 백종원국밥거리에서 펼쳐져 27만5000명의 많은 관람객과 국밥·국수 및 농·특산물 판매수입으로 약 14억원의 매출액을 올리는 등 예산의 대표축제로 자리매김했다는 평가를 받으며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이번 축제는 △전시행사 : 국화전시, 예산 인사동 사진전, 문화학교 전시 △체험행사 : 국수뽑기, 국화차 체험, 고마워 놀이터, 페이스페인팅, 전통등 및 액세서리 만들기 △판매행사 : 국밥, 국수, 풍물시장 먹거리, 지역 농·특산물 판매장 △문화공연 및 부대행사 : 1100주년 축하 태평기원 퍼레이드, 작은영화관 기획전, 줌마노래자랑, 국악한마당, 뮤직페스티벌, 어린이뮤지컬, 청소년 뮤지컬, 버스킹 공연, 청춘나이트, 지역동아리공연, 드론라이트쇼, 불꽃쇼 등 다채로운 행사를 구성해 축제장을 찾는 관람객들로부터 호평을 받았다.

또한 이번 축제의 방문객 수가 지난해 보다 3배이상 많은 27만5000명이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으며, 먹거리와 농·특산물 매출액 또한 8.7배 증가한 14억원으로 나타나 명실상부한 예산의 대표 축제가 됐다는 분석이다.

더불어 이번 축제로 인한 생산유발효과 14억원, 고용유발효과 2374명을 기록하며 지역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 흥행성공의 삼박자를 갖춘 축제라는 평가다.

올해 삼국축제장에는 다양한 먹거리와 체험을 즐길 수 있는 ‘풍물시장’이 마련돼 어린이 동반 가족방문객과 젊은 연령층의 방문객을 증가시키는 견인차 역할을 담당했고, 특히 농업기술센터 생활개선회에서 판매한 사과호떡의 인기가 높았다.

이와 함께 뮤지컬, 버스킹, 뮤직페스티벌, 품바, 국악한마당 등 어린이와 청소년, 장년과 노년에 이르기까지 전 연령을 아우르는 다채로운 공연이 시시각각 펼쳐져 눈과 귀를 즐겁게 했고 세대 간 융합의 기회를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국밥의 맛과 질도 지난해에 비해 개선됐다는 평가가 다수를 이뤘으며, 국밥과 국수를 판매하는 식당과 공장도 북새통을 이루며 연일 재료와 제품이 매진되는 등 큰 인기를 끌었다.

또한 올해는 지난해보다 많은 국화 1만4000여점 전시와 함께 국화분재장 규모도 확장돼 볼거리가 크게 늘어나 관람객들의 만족도가 높았고, 문화체육관광부 공모사업으로 선정된 ‘2019 작은영화관 기획전’에서 축제기간 26편의 영화를 2317명을 대상으로 무료로 상영했고, 지난해 대비 관람객이 313%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아울러 삼국축제와 맞물려 지난 4월 6일 개통해 245만명이 다녀간 국내 최장 ‘예당호 출렁다리’와 10월 19일 5.4㎞의 ‘예당호 느린호수길’ 개통으로 관광객 유입효과를 톡톡히 본 것으로 나타났다.

예당호 출렁다리의 경우 10월 평균 방문객수가 평일 6400여명, 주말 15000여명이었던 반면 축제 기간에는 평일 8600명, 주말 19000여명으로 각각 33%와 24%가 증가해 모두 8만여명이 다녀갔으며, 출렁다리 인근 농·특산물 판매장도 매진을 기록하는 등 명실상부한 산업형 관광도시로의 면모를 갖췄다는 평가다.

황선봉 군수는 “올해 3회를 맞은 삼국축제에 많은 방문객이 찾아주신데 대해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일부 미흡한 부분에 대해서는 다양한 의견을 수렴하고 적극 반영해 더 훌륭하고 즐거운 축제가 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해 내년에 다시 찾아뵙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본 공공저작물은 공공누리 "출처표시+상업적 이용금지+변경금지"조건에 따라 이용할 수 있습니다.
만족도조사

이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