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레프트메뉴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예산황새공원

자연과 더불어 행복을 꿈꾸는 예산황새공원

Total : 15

게시물검색
황새는 철새인가? 텃새인가?
황새는 1970년 초까지는 1년 내내 우리나라에서 관찰되었던 텃새였습니다. 그 때까지 한국에서 번식을 하는 텃새 개체군과 러시아나 중국에서 겨울철에 남하하던 겨울철새 개체군이 공존하였다. 그러나 음성군 생극면 관음리에서 1971년 4월 마지막 번식쌍 중 수컷이 총에 맞아 폐사하면서 황새 텃새 개체군은 국내에서 절멸하였다.

그 후로는 러시아나 중국에 서식하는 야생 황새들이 겨울철에 남하하여 국내에서 정기적으로 관찰되고 있다.
방사된 황새들은 어떤 장소를 좋아하나요?
방사된 황새들은 논, 둠벙, 강, 저수지, 늪지, 갯벌, 양어장 등 수심이 10~30cm 정도의 얕은 곳에서 서식하는데, 황새는 긴 다리로 걸으며, 미꾸라지, 붕어, 개구리, 올챙이 등등의 수서 생물을 사냥한다.
방사된 황새들은 어디로 가서 지내나요?
방사된 황새들은 등에 GPS발신기를 부착하고 있다. 위치정보를 분석한 결과, 방사된 황새들은 넓게 확산되어 분포하고 있는데, 한국에서는 경기도와 충청남도, 전라도의 서해안 인접 간척지 및 갯벌에 분포하며, 북한 황해도, 중국 동북부지역, 일본 남서부지역까지 이동했던 사례가 확인되었다. 방사지역인 예산군에는 3쌍의 번식쌍이 정착하여 같은 장소에서 매년 둥지를 틀고 있다.

jpg 파일명 : 황새이동경로.jpg 황새이동경로.jpg [0.13 mbyte] 바로보기

옛날에 황새가 살았던 장소는 주로 어디였나요?
1948년에 Austin이라는 조류학자는 한반도에서 특히 황해도 지역에서 흔하게 번식했다고 하였다. 경기도, 충청도 지역에도 과거에 황새 번식지가 26곳이 확인되었는데, 공통점은 하천이 흐르는 넓은 농경지이며, 홍수 때 강물이 넘쳐 생물과 유기물이 풍부했던 지역이었다.
황새 주변에는 왜 백로, 왜가리들이 모여 있나요?
황새와 백로류, 왜가리의 먹이 종류는 매우 유사하다. 황새가 먹이를 사냥하는 장소는 상대적으로 먹이가 풍부한 장소로 백로와 왜가리들이 모여든다. 백로와 왜가리는 황새가 사냥을 할 때 튀어나오는 먹이를 사냥하기 위해서 황새를 따라 다니기도 한다.

jpg 파일명 : 황새주변사진.jpg 황새주변사진.jpg [0.703 mbyte] 바로보기

무슨 먹이를 먹고, 얼마나 큰 먹이를 먹나요?
황새는 논, 강, 저수지, 늪지, 갯벌 등에서 먹이를 사냥하는데, 어류, 양서류, 파충류, 설치류, 곤충류 등 다양한 종류의 먹이를 섭취한다. 계절별로 흔하게 나타나는 먹이를 사냥한다. 봄철은 개구리, 여름철은 물고기, 가을철은 곤충류, 겨울철 물고기 등을 주로 먹는 경향을 보인다.

jpg 파일명 : 황새먹이먹는모습.jpg 황새먹이먹는모습.jpg [0.066 mbyte] 바로보기

황새는 먹이 사냥을 어떻게 하나요?
황새는 촉각 및 시각을 이용하여 사냥한다. 특히 부리 끝에 촉각 신경이 발달되어 있어 논, 습지의 진흙에 부리를 찌르면서 미꾸리, 메기, 드렁허리 등의 먹이를 찾아낼 수 있다. 반면 백로류와 왜가리는 시각적으로만 먹이 사냥을 한다.

jpg 파일명 : 황새사냥.jpg 황새사냥.jpg [0.062 mbyte] 바로보기

황새는 육식성 조류인가? 잡식성 조류인가?
황새는 99% 동물성 먹이를 섭취하는 육식성 조류이다.
황새 둥지는 왜 나무에 만들까요?
러시아 아무르강 습원과 달리 한반도는 산지가 많고, 인구 밀도가 높아 바닥에 둥지를 틀 경우, 사람, 삵, 오소리, 담비 등 다양한 천적에 의해 새끼를 잃을 가능성이 매우 높기 때문이다. 나무의 상층부나 꼭대기의 나뭇가지 사이에 나뭇가지를 끼워서 2~4m의 사발형으로 만든 후 둥지 내부는 깃털과 마른 풀, 흙으로 채웠다.

jpg 파일명 : 황새야생둥지.jpg 황새야생둥지.jpg [0.084 mbyte] 바로보기

황새는 둥지틀 때 어떤 나무를 좋아하나요?
황새는 소나무, 은행나무, 느티나무, 물푸레나무, 참나무, 미루나무 등에 번식하였다. 숲에서 10m 가량의 가장 높은 나무를 주로 선택하였고, 꼭대기나 상층부에 둥지를 틀었다.

jpg 파일명 : 나무.jpg 나무.jpg [0.661 mbyte] 바로보기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