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레프트메뉴 바로가기 대메뉴 바로가기

예산황새공원

자연과 더불어 행복을 꿈꾸는 예산황새공원
자연과 더불어 행복한 예산황새공원
황새무리가 날라다니는 모습입니다.
사과아이콘황새의 고향 예산군의​ 전국에서 황새가 살기에 가장 적합한 곳으로 선정된 예산군에는 2곳 이상의 황새 번식지가 확인되었고, 1970년대 이전까지 황새가 서식하였던 곳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예산군에는 삽교천, 무한천을 끼고 넓은 농경지와 범람원 습지가 발달되어 있어 최적의 황새 서식지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황새아이콘천연기념물 제199호 황새는​ 황새는 천연기념물 제199호이며 멸종위기 야생동물 1급으로 전 세계적으로 2,500여 마리 밖에 남지 않은 희귀 조류입니다.​ 우리나라에서 텃새로 지내던 야생 황새는 1994년을 마지막으로 종적을 감추었으며 지금은 겨울철 월동을 위해 러시아 아무르지역에서 일부 개체가 우리나라를 찾아옵니다.​
황새 한마리가 하늘에 떠있는 모습입니다.
황새 두마리의 모습입니다.
하트아이콘따뜻한 사랑을 받아​ 예산군은 황새의 한반도 야생복귀를 위해 2009년 문화재청의 황새마을조성 공모사업 대상지로 선정되어 전국 최초로 예산황새공원을 조성하였으며 황새복원사업을 통해 황새와 사람이 함께 살아가는 건강한 자연생태계의 회복을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2010년부터 2014년까지 135,669m2 부지에 황새 문화관, 오픈장, 생태습지, 사육장을 갖춘 예산황새공원을 조성하였으며, 지난 2014년 6월 황새 60마리가 예산황새공원에 둥지를 틀었습니다.
나무아이콘다시 자연의 품으로​ 이후 2015년 봄 14마리의 황새가 태어났고, ​2015년 9월 첫 자연 방사(8마리)를 시작으로 매년 자연의 품으로 돌려보내고 있습니다.​